• 최종편집 2024-04-08(월)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와 충청남도 홍성군(군수 이용록)이 양 지역의 상생발전과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홍성군이 문화료류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jpg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홍성군이 문화료류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성조 사장은 21일 오후 홍성군청을 찾아 이용록 군수와 문화교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성조 사장을 비롯 정규식 문화엑스포사업본부장, 이용록 홍성군수, 이선용 홍성군 경제문화농업국장, 양 기관 직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상호협력을 통해 전시콘텐츠 개발 및 개최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 각 기관의 소장품 및 인프라를 활용해 한국 미술의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박대성·이응노의 예술적 활동을 적극 홍보·지원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극대화해 창의적인 가치창출과 홍보마케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12월 중 홍성군 소재 이응노 생가기념관에서 솔거미술관 소장 작품(박대성 화백)전을 열기로 했으며, 20246월 중에는 솔거미술관에서 이응노 생가기념관 소장 작품으로 구성된 이응노 기획전을 추진키로 했다.

 

이응노 화백의 생가기념관은 대지 2596에 건축면적 1,002규모로 지난 201111월 개관했으며, 미술관, 생가, 창작스튜디오, 정원 등으로 구성됐다.

 

김성조 사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한국 미술의 거장 이응노 화백의 생가에 한국화의 대가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전시하고, 또 내년에 솔거미술관에서 이응노 화백의 작품을 전시함으로써 양 지역민들에게 거장들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향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양 지역이 서로 상생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고암 이응노(1904. 1~1989. 1)화백은 대한민국 출신 프랑스 화가로 충청남도 홍성군 홍북면 중계리에서 태어났다. 동아시아의 서화라는 양식을 바탕으로 추상이라는 당시 세계 미술사의 흐름을 수용해 자신만의 미술 세계를 창조해낸 한국 현대미술사의 거장이다.

 

그는 해방 이후에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동양과 서양의 회화를 탐구했고, 이에 멈추지 않고 서구 미술의 중심지인 파리에서 추상 미술을 흡수하되 한국 미술의 정체성도 함께 녹여냈다. 이응노 화백의 족적은 한국 미술을 깊게 이해한 뒤 다시 세계화한 대표적인 선례로 남았다.

 

소산 박대성(1945~ )화백은 수묵으로 독자적 예술세계를 이룩한 화가다. 경북 청도군 운문면 공암리에서 태어났다. 1949년 빨치산에 의해 아버지를 여의고 그 또한 한쪽 팔을 잃었다. 청도 금천중학교 졸업 후 독학으로 그림을 배워, 1979년 주앙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미술계의 별로 떠올랐다. 수묵작업을 기본으로 전통의 창조적 계승에 매진 국내외 미술계에 주목받는 화가로 발돋움 했다. 1990년대 이래 신라의 고도 경주 남산자락에서 작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2008년 자신의 작품을 경주솔거미술관에 기증했다,

 

추사 이래 먹 작업의 정통계승자이며, 그만의 창조적 해석을 결합한 작품으로 세계에서 미술한류를 이끌고 있으며, 해외에서 전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경주솔거미술관은 그를 통해 한국화의 브랜딩을 통한 세계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68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 홍성군 문화교류 업무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