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는 알뜰교통카드의 혜택이 확대되고 사용 가능한 카드사는 11개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22일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11개 카드사와 알뜰교통카드 플러스 협력 협약식을 맺었다고 밝혔다.

11-3 알뜰교통카드.JPG

이에 따라 알뜰교통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카드사가 기존 신한·우리·하나·로카·티머니·DGB에서 국민·농협·BC·삼성·현대가 추가돼 총 11개사로 확대됐다.

각 카드사는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에 추가 대중교통비 할인, 기타 생활 서비스 할인 등을 더한 맞춤형 알뜰교통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알뜰교통카드는 교통비 절감을 위해 대중교통 이용 시 보행·자전거 등 이용거리에 따라 국가와 지자체가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교통비를 추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대중교통비를 월 최대 14만원 절감할 수 있으며 카드사의 추가 할인혜택(대중교통비의 약 10%, 월 최대 4만원)도 받을 수 있다.

이달 기준 전국 17개 시·도 및 173개 시··구에서 53만명이 이용 중이다.

국토부는 다음달부터 저소득층 대상 적립금액을 상향해 연 최대 11만원을 추가로 아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7월에는 적립한도를 늘린 알뜰교통카드 플러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사진설명] 22일 서울 명동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청년들이 알뜰교통카드 모바일 앱을 선보이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6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통비 절감 ‘알뜰교통카드’ 혜택 늘어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