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7(금)
 

 한문희 전 부산교통공사 사장이 한국철도공사 신임 사장으로 임명됐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724() 오전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신임사장에게 임명장을 전수한 후 아래 사항을 특별 지시했다.

(07.24)(사진)_한국철도공사_임명장_전수식_-_2.jpg

원 장관은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신임사장에게 철도 안전사고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한 시점에서 철도 분야 전문성이 풍부한 신임사장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하면서,

 

첫째, 공공기관인 코레일의 안전수준은 국가의 안전수준과 직결된다면서 작년에 발생한 대전 조차장 SRT 탈선사고, 무궁화열차 영등포역 탈선사고, 오봉역 작업자 사망사고와 같이 안타까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업무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지난해 사고에서 문제점으로 드러난 철도안전 체계에 대해서는 근본적 개선이 필수적이라면서, “국민안전 확보를 영순위 과제로 삼고 사장께서 직접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둘째, “지금은 자회사 감독, 매점 임대 등 공사 내부 이해관계가 아니라 철도지하화, GTX 등 본질적인 업무에 집중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나아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혁신을 달성하고 철도산업 전체의 미래와 발전을 도모하여 줄 것을 주문했다.

 

셋째, “최근 내부 인사정보 유출 등 조직 전반에 걸친 기강 해이를 바로잡고, 현 정부 국정철학을 담아 사적인 연고에 기반한 이권 카르텔은 반드시 혁파할 것을 지시하면서, “인사와 조직운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견제와 균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근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철도시설에도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안전하고 신속하게 피해시설을 복구하고, 철도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는 선제적으로 과감히 시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설동규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7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장관,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신임사장에 임명장 전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