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7(금)
 

전기차 화재 등으로부터 안전한 전기차 시대를 위한 기술적, 제도적 방안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이 열렸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627()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내 전기차 분야 민··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전기차 미래 정책 세미나국민이 안전한 전기차 시대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별첨2-1.jpg

 

별첨2-2.jpg

국민의힘 김학용 의원이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차량기술사회, 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급변하는 전기자동차의 환경에 발맞춰 국민의 안전을 위한 기술과 정책방향을 이끌어가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세미나에선 그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지원 정책과 산업 기술 발전에 따라 전기차 대수는 급격히 증가했으나, 이와 함께 증가한 전기차 화재 등 사고 발생에 따른 문제점을 해결하고 국민이 안전한 전기차 운행을 위한 기술 및 정책 대응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전기차 미래 정책 세미나는 전문가의 주제발표 후 토론 및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에 나선 서울대학교 민경덕 교수는 전기차 화재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며, 국민이 안전한 전기차를 이용하기 위해 제작단계, 운행단계, 관리체계 단계로 구분지어 필요한 정책과 기술을 설명하고, 전기차의 화재 원인과 안전관리를 위한 기술 및 정책 필요성에 대하여 언급했다.

전문가 토론에서는 국민이 안전한 전기차를 운행하기 위한 문제점에 대한 자유 토론 형식으로 진행되어, 국내·외 전기차 안전과 관련된 기술 동향과 정비체계 및 정비인력 관리에 대하여 토론하고, 제도적·기술적 개선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전기차 보급 활성화 정책에는 안전한 전기차 운행을 위한 정책도 동반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오늘 세미나에서 도출된 내용을 바탕으로 안전한 전기차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김학용 위원은 생산 시스템과 충전 인프라 확충도 중요하지만 전기차의 안전과 관련된 기술 개발과 제도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하며, “국토 교통위원회 위원으로 도출된 결론들은 정부정책에 반영하고 입법적 뒷받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39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기차 안전을 위한 국민의 소리를 듣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